한국어
조회 수 467 추천 수 0 댓글 2
슬픔


가슴 찢어지게 슬픈 날
하늘에서는 비가 내리고
홀로 잔잔하게 파도치던 바다도
하늘과 맞닿아 함께 눈물 흘리니
이 거대한 슬픔 속 내가 눈물 흘릴 틈은 없다



  • 생각안나요 2018.10.03
    자연은 슬프지 않습니다
    보고 느끼는 사람이 슬픈 상태일 뿐
    근데 왜 못울죠
    아마 눈물샘이 형성되지 못한 채 태어난 사람이 쓴 글인가 봅니다
  • 저는 오히려 잔잔했던 파도들도 찢어지게 슬픈 감정처럼 태풍과 같이 휘몰아치는 바다가 떠올랐습니다. 그런 웅장함 속에 허탈함을 느낄 것 같아요 자신은 그에비해 너무 작으니까요..ㅎㅎ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3 달아남 2 마토 2018.10.14 641
92 한 여자 2 글갱이 2018.10.04 640
91 늦다 3 도나쓰 2018.09.21 608
90 헤어짐, 그리고 만남 3 하리보는맛없는곰탱이 2018.08.27 542
89 생각의 숲 3 ㄱㅆㅇ 2018.08.25 515
88 알고있지만 ㄱㅆㅇ 2018.12.27 512
87 제 6차 동춘문예 공지안내 로빈 2018.11.11 483
86 소란스러움 마토 2018.11.16 482
85 성인이 된 나의 아들에게 1 석당 2018.09.27 473
84 흔적 4 하리보는맛없는곰탱이 2018.09.28 472
83 혼자 하는 여행 4 ㄱㅆㅇ 2018.08.26 472
» 자유주제 : 슬픔 2 ㄱㅆㅇ 2018.10.02 467
81 아이스크림 2 오늘도힘내장 2018.12.05 448
80 늦다 2 글갱이 2018.09.21 437
79 나무 2 하리보는맛없는곰탱이 2018.08.25 429
78 들꽃 2 마토 2018.10.02 427
77 주제 : 시간 3 ㄱㅆㅇ 2018.10.13 410
76 제 4차 동춘문예 공지안내 로빈 2018.10.09 405
75 시절 3 글한 2018.09.27 402
74 주제 : 빈말 4 태식 2018.08.28 402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