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2018.10.09

침엽수림

조회 수 336 추천 수 0 댓글 0
겨울의 눈은 너무 차가워서
다른 이들은 이미 벌거벗었네

하지만 봄날의 따스함조차 어려운 나는
부끄러워 맨살을 숨겼네

그대의 말엔 이제 상처받지 않을 거라 했지만

칼에 베여봤어도 작은 송곳이 아프네요

가을이 지나면 겨울이란 걸 알면서도

내리는 눈 그대로 맞으며
발조차 구르지 않고
내가 모인 이 숲에 갇혀 있어요



?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