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2018.12.07

가시

조회 수 2310 추천 수 0 댓글 1

흐르는 물을 잡아

놓지 않으려 꽉 쥐었던


그리도 미련하게

너를 보내지 못해서


네가 나를 찢었어도

나는 너를 놓지 않으려

처절했던 순간이 있었다


가시 돋친 너는 밤 같아

왜 내가 너를 놓게 했는지

왜 나마저 너를 놓아버리게 했는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3 30초 1 야릇 2018.11.01 1857
» 가시 1 영펜 2018.12.07 2310
91 걷다보면 4 도나쓰 2018.08.28 2032
90 걷다보면 1 글갱이 2018.08.31 1854
89 괴리 3 석당 2018.09.27 1491
88 그대에게 2 글한 2018.09.26 1604
87 그대와 나의 비밀 쉼터 2 ㄱㅆㅇ 2018.08.31 2249
86 그리운 영펜 2018.12.27 1839
85 그리움 3 ㄱㅆㅇ 2018.08.29 2079
84 기다림의 온도 3 아댕 2018.09.22 1814
83 꽃게 소풍 3 아댕 2018.09.13 1565
82 나무 2 하리보는맛없는곰탱이 2018.08.25 2243
81 나아가다 영펜 2019.01.03 2287
80 내 모든 것 2 마토 2018.09.01 1902
79 너를 2 마토 2018.08.29 2117
78 너무 늦은 시간 1 GodsDevine 2018.10.14 1728
77 늦다 3 도나쓰 2018.09.21 8819
76 늦다 2 글갱이 2018.09.21 1554
75 달빛 1 오늘도힘내장 2018.12.05 2189
74 달아남 2 마토 2018.10.14 1972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