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2018.12.07

가시

조회 수 253 추천 수 0 댓글 1

흐르는 물을 잡아

놓지 않으려 꽉 쥐었던


그리도 미련하게

너를 보내지 못해서


네가 나를 찢었어도

나는 너를 놓지 않으려

처절했던 순간이 있었다


가시 돋친 너는 밤 같아

왜 내가 너를 놓게 했는지

왜 나마저 너를 놓아버리게 했는지




?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