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2018.12.27

그리운

조회 수 301 추천 수 0 댓글 0
긴 시간은 아니었지만
짧은 만남도 아니었다

처음이라 모든 게 서툴렀던 우리
무수한 난관을 비껴
단지, 아찔하게 타올랐을 뿐

이별을 담은 글자들은
너무나 날카로워서 내 가슴을 헤집어놓았고
내 손에 남은 온기가 따뜻해
홀로 한참을 울었다

너를 데리러 가던 지하철역
같이 손잡고 걸었던 거리
겨울의 찬바람
캐러멜 마키아토에도 안나수이 향이 남아있어

잡아줄 이 없는 찬 손이
오늘따라 유난히 시리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3 모래 영펜 2018.10.26 189
92 자유주제 : 공허 1 ㄱㅆㅇ 2018.11.03 193
91 소풍 5 도나쓰 2018.09.12 194
90 그리움 3 ㄱㅆㅇ 2018.08.29 231
89 텔레비전 1 글갱이 2018.11.02 236
88 바람 2 마토 2018.09.11 237
87 주제:텔레비전 2 도나쓰 2018.11.02 241
86 주제 : 공감 2 태식 2018.09.13 244
85 자유주제 : 새내기가 끄적이는 글 2 하리보는맛없는곰탱이 2018.09.25 249
84 코스모폴리탄 1 김바다 2018.10.27 250
83 선율과도 같이 마토 2019.01.07 252
82 피곤함 1 마토 2018.11.02 254
81 기다림의 온도 3 아댕 2018.09.22 257
80 소망 4 마토 2018.09.21 259
79 빈말 1 글갱이 2018.08.31 261
78 텔레비전 2 글한 2018.10.30 261
77 자신만의 소풍 5 마토 2018.09.11 264
76 너를 2 마토 2018.08.29 266
75 텔레비전 3 아댕 2018.11.02 268
74 자유주제(여행) 4 도나쓰 2018.09.12 271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