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2019.01.14

빈자리

조회 수 397 추천 수 0 댓글 0
미술을 좋아하던 소년은
군인이 되어 있었고
글쓰기를 사랑했던 소녀는
은행원이 되어 있었다

그들은 하나같이 얘기했다
그 시절 그림을 좀 더 그렸더라면
글 쓰는 것 을 조금 더 사랑했다면

지금 삶에 불만족하지 않지만
취미로 남아버린 내가 좋아하고 사랑한 것들이
계속 생각나 앞으로 남은 삶의 한 쪽 귀퉁이에서
구멍 뚫린 듯이 바람이 분다고


(나의 일, 열정)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 상처받은 마음 2 아댕 2018.12.08 386
12 적막감 (소란스러움2) 1 마토 2018.12.08 350
11 사랑 2 ㄱㅆㅇ 2018.12.09 379
10 제 8차 동춘문예 공지안내 로빈 2018.12.22 298
9 알고있지만 ㄱㅆㅇ 2018.12.27 542
8 그리운 영펜 2018.12.27 295
7 상처 마토 2018.12.27 377
6 제 9차 동춘문예 공지안내 로빈 2019.01.03 347
5 나아가다 영펜 2019.01.03 323
4 자유주제 : 잿빛 박일중 2019.01.07 278
3 선율과도 같이 마토 2019.01.07 248
2 제 10차 동춘문예 공지안내 로빈 2019.01.09 397
» 빈자리 ㄱㅆㅇ 2019.01.14 397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