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2018.09.12

파도

조회 수 3674 추천 수 1 댓글 3
파도




1월의 늦은 겨울
생각이 많은 나는
경주 남쪽 끝 바다로 찾아왔다

겨울의 짧은 해가 떨어진다
달이 떠오르며 파도는 점점 더 거칠어지고
끝이 보이지 않던 수평선 넓은 바다에도 어둠이깔려 깜깜해진다

생각이 많아 찾아왔던 경주의 바다는
거친 파도소리와 칠흑같이 어두운 바다로
내 마음을 달래주긴 커녕 자기 자신이 더 힘들다 하고 말한다

그래, 그럼 오늘은 내가 널 안아 달래줄테니
부디 다음번 이곳에 찾아왔을땐
니가 내 마음을 먼저 알고 조용한 파도소리로 날 달래주라

하고 거친 파도소리에 빠져 눈을감는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 텔레비전 3 아댕 2018.11.02 3354
33 제 5차 동춘문예 공지안내 로빈 2018.10.29 3319
32 자유주제 : 슬픔 2 ㄱㅆㅇ 2018.10.02 3315
31 침묵 경제학도 2018.10.11 3311
30 버스 4 석당 2018.09.21 3290
29 소풍 4 글갱이 2018.09.12 3281
28 소풍 4 하리보는맛없는곰탱이 2018.09.14 3278
27 시간 3 글갱이 2018.10.14 3277
26 두 개의 달 3 ㄱㅆㅇ 2018.09.17 3266
25 자유주제 : 기만 2 태식 2018.09.13 3260
24 괴리 3 석당 2018.09.27 3250
23 제 4차 동춘문예 공지안내 로빈 2018.10.09 3247
22 흔적 1 도나쓰 2018.10.07 3242
21 한숨 1 경제학도 2018.10.09 3237
20 새벽 다섯시 4 ㄱㅆㅇ 2018.09.17 3221
19 모래 영펜 2018.10.26 3218
18 성인이 된 나의 아들에게 1 석당 2018.09.27 3208
17 들꽃 2 마토 2018.10.02 3196
16 주제 : 공감 2 태식 2018.09.13 3193
15 씨앗 2 아댕 2018.10.14 3173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