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2018.09.12

파도

조회 수 4082 추천 수 1 댓글 3
파도




1월의 늦은 겨울
생각이 많은 나는
경주 남쪽 끝 바다로 찾아왔다

겨울의 짧은 해가 떨어진다
달이 떠오르며 파도는 점점 더 거칠어지고
끝이 보이지 않던 수평선 넓은 바다에도 어둠이깔려 깜깜해진다

생각이 많아 찾아왔던 경주의 바다는
거친 파도소리와 칠흑같이 어두운 바다로
내 마음을 달래주긴 커녕 자기 자신이 더 힘들다 하고 말한다

그래, 그럼 오늘은 내가 널 안아 달래줄테니
부디 다음번 이곳에 찾아왔을땐
니가 내 마음을 먼저 알고 조용한 파도소리로 날 달래주라

하고 거친 파도소리에 빠져 눈을감는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 생각의 숲 3 ㄱㅆㅇ 2018.08.25 4448
33 새벽 다섯시 4 ㄱㅆㅇ 2018.09.17 3518
32 상처받은 마음 2 아댕 2018.12.08 5550
31 상처 마토 2018.12.27 4975
30 사랑 2 ㄱㅆㅇ 2018.12.09 5412
29 빈자리 ㄱㅆㅇ 2019.01.14 4729
28 빈말 1 글갱이 2018.08.31 4398
27 버스 4 석당 2018.09.21 3588
26 반복(자유주제) 3 ㄱㅆㅇ 2018.09.21 3688
25 바람 2 마토 2018.09.11 4601
24 모래 영펜 2018.10.26 3501
23 들꽃 2 마토 2018.10.02 3475
22 두 개의 달 3 ㄱㅆㅇ 2018.09.17 3565
21 달아남 2 마토 2018.10.14 4411
20 달빛 1 오늘도힘내장 2018.12.05 5093
19 늦다 3 도나쓰 2018.09.21 37179
18 늦다 2 글갱이 2018.09.21 3869
17 너무 늦은 시간 1 GodsDevine 2018.10.14 4429
16 너를 2 마토 2018.08.29 5027
15 내 모든 것 2 마토 2018.09.01 4394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