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조회 수 89 추천 수 0 댓글 2
한 명 한 명 떠난다.
초등학교 때부터 놀던 친구가 3월에 떠나더니 그 친구를 시작으로 매주 몇몇의 친구가 떠나고 있다. 매번 심심할 때마다 귀찮게 전화 오던 그 친구의 전화가 그립다. 다시 한번 친구의 전화가 오면 받아서 한 시간 넘게 전화할 수 있는데. 왜 그 친구가 가기 전에는 전화 한 번을 받아주지 못했던 걸까? 아프진 않을지 걱정되고 생활은 잘 할지 걱정된다

조만간
나도 조금 있으면 가야 한다. 정들어 버린 친구들, 사랑하는 부모님,, 모두 잊고 갔다 와야 한다. 1년 9개월 어떻게 보면 짧고 어떻게 보면 길다. 그 시간 동안 철도 들고 더더욱 성숙해지고 와야겠다. 군대 들어가서 후회하지 말고 지금 효도 많이 해놓고 친구들과도 많은 추억 쌓아놓고 가야겠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 성인이 된 나의 아들에게 1 석당 2018.09.27 98
42 괴리 3 석당 2018.09.27 75
41 그대에게 2 글한 2018.09.26 101
» 자유주제 : 새내기가 끄적이는 글 2 하리보는맛없는곰탱이 2018.09.25 89
39 아버지 4 산티아고 2018.09.23 136
38 기다림의 온도 3 아댕 2018.09.22 103
37 늦다 3 도나쓰 2018.09.21 101
36 이 밤 2 마토 2018.09.21 98
35 버스 4 석당 2018.09.21 139
34 늦다 2 글갱이 2018.09.21 82
33 소망 4 마토 2018.09.21 96
32 반복(자유주제) 3 ㄱㅆㅇ 2018.09.21 103
31 두 개의 달 3 ㄱㅆㅇ 2018.09.17 116
30 새벽 다섯시 4 ㄱㅆㅇ 2018.09.17 128
29 소풍 4 하리보는맛없는곰탱이 2018.09.14 138
28 자유주제 : 기만 2 태식 2018.09.13 100
27 주제 : 공감 2 태식 2018.09.13 91
26 주제 : 소풍 4 태식 2018.09.13 106
25 꽃게 소풍 3 아댕 2018.09.13 123
24 소풍 4 글갱이 2018.09.12 142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Next ›
/ 4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