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2018.10.14

시간

조회 수 159 추천 수 0 댓글 3
임자, 당신이 간지도 20년이 넘어가구려.

웃을 때 발갛게 물든 그 소녀 같던 당신의 뺨이,

그 온기가 아직도 내 눈엔 선한데..

가는 길은 무섭진 않았소?

겁이 많은 당신이라 걱정이 되는구려.

손 놓지 않겠다 항상 같이 있어주겠다 해놓고 그리 보내 미안하오.

내 걱정일랑 하덜 말고 날 기다릴 생각도 말고

혹시나 나를 기다렸다면 지금이라도 좋으니

좋은 곳으로 당신 맘 편히 훨훨 날아가시오.

가끔은 아주 가끔은 잠에서 깨어 눈을 뜨면

나이가 먹도록 잠꼬대 없이 새근새근 자던 당신이 있을 것만 같소.

그런 날은 날이 꼬박 새우도록 잠이 못 들지.

그래서 이렇게 당신에게 편지를 쓴다오.

그래도 지금은 세월이 세월이라

나도 많이 무뎌졌소이다.

그만큼 잠에서 덜 깨고, 당신에게 편지도 덜 쓴다는 말이지.

이제는 집안일도 제법 늘었소.

당신을 도와 일을 할 때면

늘 당신은 가만히 있는 게 도와주는 거라며 타박했지.

다시 당신을 만나면 내가 집안일을 다 하리다.

많이 힘들었겠구려. 그땐 당신이 쉬시오.

여보, 임자, 내 사랑

많이 미안했고 또 고마웠소.

거기서는 평안히 잘 지내시오.

보고 싶소.

내 새끼들 조금만 더 지켜보다가

도와줄 일 있으면 당신 몫까지 조금 더 도와주다가

그러다가 너무 힘들고 당신이 그리우면 그때,

그때 가리다. 조금만 혼자 있을 수 있겠소?

사랑하오 임자.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5 소란스러움 마토 2018.11.16 75
74 제 6차 동춘문예 공지안내 로빈 2018.11.11 113
73 자유주제 : 공허 ㄱㅆㅇ 2018.11.03 46
72 텔레비전 1 아댕 2018.11.02 65
71 피곤함 1 마토 2018.11.02 62
70 주제:텔레비전 1 도나쓰 2018.11.02 79
69 텔레비전 1 글갱이 2018.11.02 58
68 30초 야릇 2018.11.01 84
67 텔레비전 1 글한 2018.10.30 86
66 제 5차 동춘문예 공지안내 로빈 2018.10.29 206
65 코스모폴리탄 김바다 2018.10.27 66
64 모래 영펜 2018.10.26 66
» 시간 3 글갱이 2018.10.14 159
62 달아남 2 마토 2018.10.14 340
61 씨앗 2 아댕 2018.10.14 173
60 너무 늦은 시간 1 GodsDevine 2018.10.14 124
59 시간 4 하리보는맛없는곰탱이 2018.10.14 132
58 시간 3 도나쓰 2018.10.13 145
57 자유주제 : 실수 1 ㄱㅆㅇ 2018.10.13 94
56 주제 : 시간 3 ㄱㅆㅇ 2018.10.13 152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Next ›
/ 4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