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2018.11.02

피곤함

조회 수 62 추천 수 0 댓글 1
또다, 어느샌가 집에 들어오면 텔레비전이 켜져 있었다. 처음 한두 번은 그러려니 하고 넘어갔지만 분명 끄고 갔음에도 켜져 있는 텔레비전을 보며 문득 불안해졌다.


불안함을 느낀 밤 온 집안을 뒤져봤지만, 머리카락 한을 남의 것은 나오지 않았다.


그날 밤 이후로 집을 나설 때면 온 집안의 코드까지 뽑아두고 나서야 안심을 한 채로 집을 나섰다.


지친 몸을 이끌고 학교로 향하니 오늘따라 더욱 힘이 든다. 강의실로 들어서니 먼저 온 친구가 아는 채를 한다.


"왔냐?"


"어"


피곤해 대충 대답을 하고 앉으니 놀란 듯 말을 걸어온다.


"너 얼굴이 왜 그래?"


"얼굴이 왜?"


"무슨 삼일 밤낮을 못 잔 거 처럼 엄청 퀭해 너"


"아……. 그 정도냐"


마른세수를 하며 책상 위로 엎어지니 옆에서 무슨 일 있냐며 물어온다.


"아니…. 무슨 일까진 아니고"


"뭔데?"


"계속 집에 텔레비전이 켜져서 무슨 일인가 싶다…."


"니가 켜두고 온 건 아니고?"


"아냐 진짜로…."


"뭐냐 수리 맡기지?"


"돈 없다…."


"……. 술 좀 작작 먹으라니까?"


나도 모르겠다 싶어 머리를 쓸어 넘기니 옆에선 또 걱정스러운 얼굴로 나를 본다


"괜찮아 그냥 기계 고장이겠지 그래서 요즘엔 그냥 코트 뽑히어둔 채로 나와"


"음……. 그러면 안 켜져 있고?"


"어 아무래도 기계 고장 맞나봐"


"…? 그런데 너는 왜 피곤해하냐"


"몰라 밤에 잠을 좀 설쳐 그냥"


"어휴 오늘같이 자 줘?"


"됐다 뭘 그렇게 까지 해"


"아냐 오늘 술이나 먹자 막차까지 먹으면 어차피 집에 못가"


"너 방금 술 그만 먹으라고 했던 거 같은데…."


"오늘은 먹자!"


웃으며 말하는 모습에 그러자고 답하곤 책상에서 일어났다. 이 녀석의 말대로 술이나 먹고 오늘은 푹 좀 자보고 싶다.
.
.
.
.

술에 취해 집에 들어서니 나갔을 때 모습 그대로 이불을 깔고 그 위에 누우니 취기 때문인지 금세 잠이 온다. 오늘은 제발 푹 좀 자봤으면….
.
.
.
.
언제 잠든 것인지 모르겠지만 일어나니 창을 통해 햇빛이 들어오고 목이 타는 듯했다.

급히 물을 찾아 먹고 집안을 살펴보니 먼저 간 듯 친구가 없다.


문득 집이 너무 조용한 거 같아 텔레비전을 켜니 금세 예능프로에서 나오는 웃음소리가 들려왔다. 잠시 멍하니 텔레비전을 보고 있으니 전화가 왔다. 바로 받으니 먼저 가서 미안하다는 친구의 음성이 들려온다.


"아냐 괜찮아 해장은? 했고?"


"어어…. 어 야 죽겠다 진짜 수업 듣는 내내 죽는 줄 알았다"


"그러게 누가 그렇게 먹으랬나"


"지도 똑같이 먹었으면서"


"야 나는 오늘 수업이 없으니까 그랬지!"


낄낄거리며 친구를 놀리니 구시렁거리는 소리가 전화기 너머로 들려온다.


"야 근데 이거 무슨 소리야?"


"아 좀 조용해서 텔레비전이나 보고 있다"


"…."


"뭐 왜?"


"야 나 너희 집 앞인데 밥이나 먹자"


"해장했다며?"


"그냥 밥을 먹고 싶네"


"야 됐어 무슨…."


"아!!! 그냥 나오라고 좀!"


"…. 아 화를 내고 그러냐"


"부탁이니까 제발 나와라"


절박하게 말하는 친구의 목소리를 들으며 문득 찝찝해져 급히 신발을 신으며 밖으로 나섰다. 둘 다 아무 말이 없었고 나는 급히 큰 길가로 나와 입을 뗐다.

"...야…. 무슨 일인데"


"나왔어?"


"어…."


"…. 일단 들어봐 나 너희 집에서 나올 때 분명 집안을 샅샅이 살펴보고 나왔거든?"


"어…. 그런데?"


"나 먼저 나가면서 혹시나 텔레비전 또 켜지거나 하면 너 찝찝할까 봐 눈에 보이는 코드도 뽑고 나왔어"


"그런데…?"


"그런데라니...? 뭔가 이상하지 않아?"


"무슨…."


"코드를 뽑았다고 분명히!! 텔레비전 코드를 뽑아서 무슨 그게 무슨 선인지까지 확인했다고…!"


"……!"


"너 빨리 경찰서로 가 집에 누구 있는 거 같다고 말이야!"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5 소란스러움 마토 2018.11.16 75
74 제 6차 동춘문예 공지안내 로빈 2018.11.11 113
73 자유주제 : 공허 ㄱㅆㅇ 2018.11.03 46
72 텔레비전 1 아댕 2018.11.02 65
» 피곤함 1 마토 2018.11.02 62
70 주제:텔레비전 1 도나쓰 2018.11.02 79
69 텔레비전 1 글갱이 2018.11.02 58
68 30초 야릇 2018.11.01 84
67 텔레비전 1 글한 2018.10.30 86
66 제 5차 동춘문예 공지안내 로빈 2018.10.29 206
65 코스모폴리탄 김바다 2018.10.27 66
64 모래 영펜 2018.10.26 66
63 시간 3 글갱이 2018.10.14 159
62 달아남 2 마토 2018.10.14 340
61 씨앗 2 아댕 2018.10.14 173
60 너무 늦은 시간 1 GodsDevine 2018.10.14 124
59 시간 4 하리보는맛없는곰탱이 2018.10.14 132
58 시간 3 도나쓰 2018.10.13 145
57 자유주제 : 실수 1 ㄱㅆㅇ 2018.10.13 94
56 주제 : 시간 3 ㄱㅆㅇ 2018.10.13 152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Next ›
/ 4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