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2018.09.21

소망

조회 수 1488 추천 수 0 댓글 4
늦여름, 그 여름의 끝자락에서
먹었던 과일들은 무르고 짓눌렸지만
그게 그렇게 달았지
너와 함께여서 였을까

시원하게 느껴져 트이던 숨통도
바람이 훑고 지나가던
너의 머리카락도
그 모든게 아름다워
잠시 시간이 멈추어주었으면 하고 바라봤지

그런 소망이 무색하게
늦어버린 지금
춥게만 느껴지는 늦겨울에서
봄이 내게로 다시 오기를
그 시간이 다시 흐르기를 소망한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3 두 개의 달 3 ㄱㅆㅇ 2018.09.17 1620
72 들꽃 2 마토 2018.10.02 1476
71 모래 영펜 2018.10.26 1470
70 바람 2 마토 2018.09.11 2093
69 반복(자유주제) 3 ㄱㅆㅇ 2018.09.21 1614
68 버스 4 석당 2018.09.21 1556
67 빈말 1 글갱이 2018.08.31 1855
66 빈자리 ㄱㅆㅇ 2019.01.14 2157
65 사랑 2 ㄱㅆㅇ 2018.12.09 2599
64 상처 마토 2018.12.27 2233
63 상처받은 마음 2 아댕 2018.12.08 2712
62 새벽 다섯시 4 ㄱㅆㅇ 2018.09.17 1585
61 생각의 숲 3 ㄱㅆㅇ 2018.08.25 1889
60 선율과도 같이 마토 2019.01.07 1803
59 성인이 된 나의 아들에게 1 석당 2018.09.27 1724
58 소란스러움 마토 2018.11.16 2510
» 소망 4 마토 2018.09.21 1488
56 소풍 4 글갱이 2018.09.12 1572
55 소풍 4 하리보는맛없는곰탱이 2018.09.14 1579
54 소풍 5 도나쓰 2018.09.12 1396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